○…해양수산부는 ‘초대형 방제선에 준설장비가 있으나, 선박운영주체인 해양환경공단은 건설업 등록을 할 수 없고, 해양환경관리법개정안이 개정되지 않아 준설을 할 수 없는 상태’라는 언론보도에 대해 “엔담호 준설장비는 불법이 아니며, 준설(임대) 가능하다”고 해명.

해수부는 설명자료를 통해 “엔담호는 유사시 해양오염방제를 수행하고 평시에는 준설사업 참여를 통해 선박운영비를 충당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다”면서 “해양환경공단이 엔담호를 활용해 준설업을 직접 수행하는 것은 현행 법령 상 곤란하나, 민간 업체(준설업 등록업체)에 준설선을 임대하는 것은 해운법 상 선박 대여업 등록으로 가능한 상황”이라고 강조.

해수부는 “참고로, 해양환경공단은 11월 10일 해운법에 따른 선박대여업을 등록했다”면서 “이에, 해양환경공단이 운영하는 엔담호 준설장비가 불법으로 무용지물 이라는 보도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

해수부는 “아울러, 2023년 3월까지는 대규모 유류오염사고 대응이라는 본연의 목적에 맞춰 엔담호로 준설보다는 방제대응 역량 제고에 집중해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현재 준설사업 참여는 가능하지만 2022년 7월 방제선 취항 이후 훈련기간이 짧고, 실제 겨울철에 대규모 해양오염사고가 발생했던 점 등을 고려해 올 겨울에는 준설현장에 투입하지 않고 선박 안전 운항 점검, 방제교육 및 훈련 등 방제역량 제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

해양수산부는 “엔담호가 본연의 목적에 충실하면서 또 다른 정책목표인 선박운영비 확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부연.

한 해양수산 관계자는 “유출된 기름을 차단해주느 오일펜스가 물속에 가라앉는 등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엔담호”라며 “전반적인 점검을 통해 하루빨리 제대로 기능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코멘트.

저작권자 © 수산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