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 방출 직전, 방출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측정하는 방사성 물질에 대해서 트리튬 외에 30종류의 핵종만 검사한다고 발표했다.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해 62종류의 핵종을 제거하지만 반감기가 짧은 방사성 물질 등은 이미 감쇠가 진행됐다고 평가해 측정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것이다. 오염수에 포함된 세슘과 스트론튬 등 30종류 핵종의 농도의 합계가 일본 정부의 기준치 이하로 판단되면 그 후, 오염수에 대량의 해수를 섞어, 트리튬 농도를 방출 기준 이하로 희석해 해안 약 1km의 해저터널을 통해 방출한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처음에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삼중수소 이외에 62가지의 핵종만 있다고 설명해 왔으나 그 후, ALPS가 설계부터 탄소14를 제거하지 못한다는 것이 폭로된 후, 탄소14를 추가해 63개 핵종이 있다고 말을 바꿨다.

ALPS는 방사성 물질을 100% 제거할 수 없다. 삼중수소와 탄소14는 전혀 거를 수 없고, 도쿄전력이 공개하고 있는 64개 핵종 외에 다른 핵종도 존재한다. 또한 130만 톤의 오염수 중 약 70%의 오염수가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2차 정화작업을 통해 방사성 물질의 양을 줄이겠다고 하지만 ALPS의 성능을 믿을 수 없다.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지속적인 거짓말과 투명하지 못한 정보공개로 더 이상 일본 정부를 신뢰할 수 없다. 일본 정부는 방사성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의 농도 대신, 오염수에 들어있는 모든 방사성 물질의 총량을 공개해야 한다. 또한 방사성 오염수를 장기 보관한다면 방사성 물질의 독성이 감쇠해 환경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도 낮아지므로 일본 정부는 지금 당장 오염수 해양 방출을 포기하고 오염수의 장기 보관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

저작권자 © 수산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